"[기타] 충북 청주시 상당구, 화이트데이 성수식품 지도점검 "

오는 14일까지 기타식품판매업소, 제과점 등 25개소 대상

조회수 : 124

작성일 : 2018.03.09

청주시 상당구(구청장 김종일)는 오는 14일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캔디류 등에 대해 8일부터 14일까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상당구는 캔디류 전문판매업소, 기타식품판매업소 등을 집중 점검 대상으로 유통기한 변조 및 표시기준 적합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보관·조리·판매 여부, 위생적 취급기준 적정 및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허위 과대 표시광고 여부와 기타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게 된다.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조치하고, 무등록 제품 제조 및 판매행위 등에 대해서는 즉시 유통을 금지시키고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김호중 상당구 위생지도팀장“화이트데이에 안전한 식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성수식품 취급업소에 대한

위생관리 및 부정·불량식품 단속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라며 “부정·불량식품이나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판매하는 행위를 목격한 때에는 국번 없이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처방안

 
"유통기간 위반의 심각성"
 
 
부정.불량식품 중 하나인 유통기간 위반 식품 근절!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4대 사회악중 하나인 부정,불량식품은 인지 능력이 부족한 천진한 어린 아이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습니다.
이들 식품들에 대한 저항력도 성인들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불량식품들을 알고도 대부분 시민들은 나와는 무관하다는 아닐한 생각과 신고방법등을 알지 못해 
알고도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입니다.

불량 식품 척결은 법과 강력한 규제가 뒤따라야 하겠지만 무엇보다 문제에 대한 인식과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실천의지가 필요할 것입니다. 

소비자는 무조건 값싼 물건들만 찾지말고 유통기한을 알려주는 식품 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문제 발생시 신고 요령을 숙지하여
신고하는 습관과 함께 소바자의 단결과 실천의지로써 용감한 행동을 보여줄 때, 근절 될수 있을 것입니다.
 
 
"유통기간 위반 신고요령"
 
 
유통기간 위반식품을 신고하고 싶을 경우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1. 지방자치단체가 개별적으로 운영하여 지자체간 관할 구역 혼선으로 인한 
     소비자 불편이 있었던 불량식품 신고를『불량식품 통합신고센터(1399)』로 통합 운영함으로서 
     전국 어디에서나 원스톱으로 신고가 가능하게 되었으므로, 1399로 신고. 

 2. 상담원과의 전화통화가 왠지 꺼려진다면 인터넷으로도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 안전처의  '식품안전 소비자 신고센터'로 신고 접수를 하면 됩니다.
     포털 검색창에 '식품안전 소비자 신고센터'로 검색하여 이동합니다.

 3.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한 신고방법도 있습니다. 어플의 큰 장점은 언제 어디서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바로바로 신고를 할 수 있다는 아주 큰 장점이 있습니다.
     구글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식품안전파수꾼'을 검색하여 다운받아 실행하면,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4. 제품 구입에 따른 반품 및 환불 등 소비자 피해구제는 소비자 기본법에 따라 한국소비자원(www.kca.go.kr, 02-3460-3000) 
     또는 가까운 시 군 구 소비자상담실에 문의하시면 됩니다.
 
"유통기한 확인시 주의사항"
 
 
유통기한 표시를 확인할 때, 주의사항은?
유통기한 표시를 확인할 때 한글 표시사항이 없거나, 유통기한 표시를 스티커 등을 이용하여 다시 표시하였거나,
유통기한 표시가 조잡하거나 글씨체가 틀린 경우 등은 유통기한 변조 및 위조가 의심되는 경우이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유통기한 보다 중요한 것"
 
 
보관방법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식품의 변질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유통기한이 아닌 보관 방법에 있다. 식품 변질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온도와 습도로,
올바른 방법으로 보관한 식품은 유통기한이 지났더라도 섭취할 수 있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보관했을 경우에는 유통기한에 상관없이 상하기 쉽다.
지금까지 TV방송, 신문, 인터넷 등에는 다양한 버전의 주요 식품별 소비기한 자료가 공개되었는데,
여기서 소비기한은 ‘개봉하지 않은 상태로 최적 온도에서 보관했을 때’라는 전제조건이 붙는다. 따라서 개봉한 식품은 최대한 빨리 먹는 것이 좋다.